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가 임대료 올렸던 서울시, 논란 일자 "연말까지 감면"

입력 2020-09-21 08: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손님은 없고 임대료는 내야하고 결국 문을 닫겠다는 눈물겨운 결정을 하는 자영업자분들 요즘 많으십니다. 저희가 보도해드렸던 소식이었는데요. 가뜩이나 이렇게 힘든 시기에 관리하는 상가의 임대료 감면을 없애겠다고 서울시가 기습 통보를 했고 논란이 일자 상가 임대료를 다시 줄여주기로 했는데요. 연말까지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서울시는 시가 관리하는 상가의 임대료를 50% 감면해줬습니다.

고통 분담 차원입니다.

그런데 코로나가 재확산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던 지난 8월.

서울시는 갑자기 임대료 원상복구를 통보했습니다.

일부 상가에 대해서는 원상복구에 더해 아예 6.4%를 올리기까지 했습니다.

[장모 씨/상인 (지난 8일 / JTBC '뉴스룸') : 말이 아예 안 되죠. 지금 (임대료를) 내려도 시원찮을 판에. 하루 개시를 하고 가냐 마냐, 한 장 팔고 가냐 마냐인데.]

고통을 분담하자면서 정작 임대료를 올리는 서울시에 대해 JTBC가 보도한 뒤 논란이 커졌습니다.

서울시는 상가 임대료를 4개월간 더 깎아주고, 관리비 일부를 면제해 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상인들의 걱정이 다 가신 것은 아닙니다.

연말까지 한시적인 대책이기 때문입니다.

[나정용 씨/서울시 산하 점포 상인 : 내년에도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안 되면, 상권 회복이 더딜 텐데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면제해준다는 건 상인들의 걱정도 계속된다는 (의미죠.)]

때문에, 코로나 19와 같은 특별한 사정이 생겼을 때 임대료를 조정하는 합리적인 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VJ : 김정용 /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