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료보조기값 30%는 '의사 몫'…갑질 의사 무더기 검거

입력 2017-08-11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의료계 리베이트를 없애기 위해 경찰과 검찰이 대대적인 수사와 단속을 벌이고 있는데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약품 리베이트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니까 이번엔 의료보조기를 처방해주고 뒷돈을 받은 의사가 100명이나 적발됐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의료보조기 업체 직원과 한 의대 교수가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입니다.

허리수술을 받은 환자가 보조기 구매를 거부했다는 소식에 교수는 다음 환자부터는 아예 수술실에서 바로 채우자고 제안합니다.

이런 식으로 2011년 2월부터 특정업체의 의료보조기구를 환자에게 처방해주고 11억 3000만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의사 100명이 적발됐습니다.

명절 떡값이나 학회비 지원은 기본, 골프장 부킹이나 심지어 성접대를 받은 경우도 있습니다.

[의대 교수 : 내 수술방에 쓰는 카메라(렌즈) 시원하게 한번 긁는다.]

[의료보조기 업체대표 : 얼마쯤 하는데요?]

[의대 교수 : 20만원. 거기에다 0을 하나 더 붙여야지.]

[의료보조기 업체대표 : 200만원?]

병원에서 정해준 제품은 시중가보다 3~5배 비쌌는데 판매대금의 30%는 의사의 몫이었습니다.

의료보조기는 전문 의약품과 달리 가격 통제를 받지 않아 판매업체에서 임의로 가격을 산정할 수 있는 구조가 문제였습니다.

경찰은 뒷돈을 준 업체 대표 문모 씨를 구속하고 받은 돈이 1000만 원 이상인 의사 2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나머지 72명은 복지부에 통보하는 한편 의료보조기에 대한 가격정찰제 시행을 건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