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실상 1주택자" 덧붙인 청와대…인사 기준 된 '다주택'

입력 2020-08-12 20:26 수정 2020-08-12 22: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참모들이 집을 여러 채 가졌다는 논란을 얼마나 신경 쓰고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가 있습니다. 오늘(12일) 인사를 발표하면서 취재진이 묻기도 전에 내정자들의 주택 현황을 공개한 겁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수석 내정자 발표 직후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두 신임 수석 모두 "사실상 1주택자로 보면 된다", "두 채 소유하고 있었지만 한 채는 처분 중이다" 관련 질문이 나오기도 전에 내놓은 선제 답변입니다.

'또 다주택 참모를 들였느냐'는 비판이 일까 청와대가 얼마나 신경을 쓰고 있는지 잘 보여준 장면입니다.

윤창렬 사회수석 내정자는 세종시 집을 두고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내놓은 걸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반포 집을 두고 청주의 집만 내놨다가 '똘똘한 한 채' 논란을 부른 노영민 비서실장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 한 걸로 보입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내정자도 강원도 양구의 단독주택을 판 걸로 확인됐습니다.

정 내정자는 "정책 취지에 맞게 행동하는 게 공직자의 도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교체된 정무·민정·시민사회수석 등 청와대 참모 외에 국세청장 후보자와 개인정보보호위원장까지, 모두 1주택자 또는 무주택자였습니다.

이 때문에 부동산 정책 논란 속 다주택 공직자들 때문에도 비판을 산 청와대가 1주택자라는 새로운 인사 기준을 추가했단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