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 의심 탈북민 분계선 통해 월북"…김정은, 특급경보 발령

입력 2020-07-26 10:24 수정 2020-07-26 12: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인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하면서 북한이 개성시를 완전히 봉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5일 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 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24일 오후 중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구역별·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도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개성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은 지난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중앙통신은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차적으로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경유자들을 해당 부문과의 연계 밑에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 조치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최대비상확대회의를 열어 이 같은 조치를 취하면서 "지난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각 방면에서의 강력한 방어적 방역대책들을 강구하고 모든 통로들을 격폐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내에 악성비루스가 유입되였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지적하며 보다 강력한 비상방역체계를 주문했다고 전해졌습니다.

회의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군 징계 문제도 논의됐습니다.   

노동신문은 "당 중앙 군사위원회가 사건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해당한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하여 토의하였다"고 전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