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석탄 반입' 9건 수사중…"묵인 의혹 사실 아냐"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북한 석탄 반입' 9건 수사중…"묵인 의혹 사실 아냐"

입력 2018-08-06 21:18 수정 2018-08-10 14: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들어오고 이를 실었던 화물선도 자유롭게 드나들었다는 논란이 며칠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유엔의 대북 제재에 따라 반입이 금지된 북한 석탄이 들어올 수 있던 데는 우리 정부의 묵인이 있었던 게 아니냐하는 의혹을 제기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미국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가 조사에 소극적이라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했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북한산 석탄 반입에 관련된 사례 9건을 수사 중이라고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10월까지 러시아를 통해 우리 영해에 들어온 선박들이 조사 대상입니다.

정부당국 관계자는 관세법 등을 위반한 혐의로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하고, 일부 피의자들에 대해서는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피의자들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의심 사례가 발견돼 조사 기간이 늘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성분 검사만으로는 원산지 판별에 한계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들이 제출한 서류가 완벽하기 때문에 북한산으로 의심하기 어려웠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을 의식해 수사를 늦췄다거나, 알면서도 은폐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겁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처음부터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고 있고, 미국 측이 우리정부에 대한 어떤 우려도 표명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의혹 만으로는 억류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없다며, 정부가 북한 석탄 위장 반입을 묵인했다는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