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정세균 총리 인준…검경 수사권 조정안도 '통과'

입력 2020-01-13 21:53 수정 2020-01-14 0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가 오늘(13일) 본회의를 열고 정세균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을 방금 처리했습니다. 수사권 조정안 법안도 방금 막 처리가 됐다고 하는데요. 국회를 한번 연결해 보겠습니다.

김필준 기자, 지금도 국회가 본회의를 진행 중입니까?

[기자]

아닙니다, 방금 전에 막 끝났습니다.

오늘 본회의는 1시간 30분 전쯤부터 시작이 됐는데요.

한국당은 총리 인준안 표결에만 참여를 하고 나머지 법안에는 모두 불참했습니다.

검찰청법과 유치원 3법에 대한 무제한 토론, 즉 필리버스터 없이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거부 입장을 나타낸 겁니다.

다만 조금 전 본회의장 앞에서 날치기 규탄대회를 가졌고 현재는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오늘 처리된 안건들을 좀 차례대로 하나씩 살펴보죠. 우선 정세균 총리 후보자 인준안이 처리가 됐죠?

[기자]

오늘 본회의의 첫 번째 안건으로 통과가 됐습니다.

약 40여 분 전에 164표로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반대는 109표, 무효는 4표, 기권은 1표였습니다.

과거 4+1 연대였던 5당 협의체의 157명에 친여 성향의 무소속 7명까지 모두 찬성표를 던진 거라서 여당이 모을 수 있는 표는 모두 모은 셈입니다.

[앵커]

한국당의 반대는 있었지만 일단 민주당으로서는 큰 시름을 덜게 됐다 이렇게 봐야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일단 민주당에서는 국회 국무총리 인준안 표결에 있어서 매우 불안함을 나타낸 상태였습니다.

사실 오늘 결과를 얻기 위해서 정세균 총리 후보는 지명 직후부터 청문회 이후까지 당시 4+1 대표들에게 모두에게 전화를 돌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파악된 것만 약 6통인데요.

잘 부탁한다는 취지였는데 지명 직후부터 표 단속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제 후임이 결정이 됐죠. 혹시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 입장을 낸 게 있습니까? 

[기자]

아직은 없습니다. 이낙연 총리 측은 내일 아침에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총리가 종로구 아파트의 전세계약을 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파악이 됐는데요.

따라서 조만간 사퇴서를 내고 종로 지역구 후보자로 총선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럼 패스트트랙 법안 얘기로 좀 가보죠. 수사권 조정안 법안이 두 가지가 있었는데 두 가지 다 통과가 된 건가요?

[기자]

모두 처리가 됐습니다. 형사소송법안은 165표, 검찰청법은 164표로 통과됐습니다.

기명투표였는데 민주당 내부에서도 반대 투표는 없었던 겁니다.

[앵커]

유치원 3법도 오늘 처리 대상이었죠?

[기자]

방금 전에 역시 막 처리가 됐습니다.

이로써 민주당이 주장했던 정치개혁과 검찰개혁 등 모든 패스트트랙 법안이 통과가 된 겁니다.

따라서 이해찬 당대표는 오늘 저녁 여의도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신년 만찬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패스트트랙 정국을 마무리하는 데 그동안 수고했다는 격려의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국회에서 김필준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