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타운 대신 '지역 맞춤형'…문재인표 주거 대책 관심

입력 2017-05-17 09:00 수정 2017-05-17 09: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초 주요 정책을 속속 발표를 하고 있는데요. 부동산 공약인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기존 마을을 싹 허물어버리는 개발이 아니라 지역별 특성을 살리면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방식입니다. 앞서 서울시가 시행하고 있는 빈집 임대사업도 포함이 되는데요. 문제는 역시 재원 마련입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2년 전부터 집주인이 방치한 빈집을 고쳐 청년층이나 무주택 신혼부부에게 시세보다 싼 값에 빌려주는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몇 년간 빈 집이었는데요. 도시재생사업으로 리모델링을 해서 지금은 세입자들이 시세의 80% 수준의 임대료를 내며 살고 있습니다.

문재인정부는 이 같은 빈집 임대사업을 포함한 도시재생사업을 국가 차원의 주거정책으로 추진합니다.

저성장과 저출산·고령화 영향으로 빈 집이 15년새 2배 이상으로 증가할 정도로 주거지 낙후현상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매년 100곳씩 임기 내 총 500곳을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해 주거환경을 개선합니다.

헌집을 새집으로 바꾼다는 뜻의 '두꺼비하우징'사업을 통해 주택 개량과 골목 정비를 꾸준히 해온 서울 은평구가 좋은 모델입니다.

[이영순/서울 은평구 신사동 : 텃밭 만들고 주차장 생기고 마을버스 들어오고 길거리가 깨끗하고 좋아졌어요.]

봉제공장 900개가 밀집한 서울 창신동과 숭인동은 도시재생사업으로 개량한 주택을 유명 드라마 촬영지로 제공하고, 백남준기념관을 만들어 관광객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처럼 도시재생사업은 기존 마을을 밀어버리는 뉴타운식 아파트 건설과 달리 지역별 특성을 살려 맞춤형으로 환경개선을 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연간 10조원의 예산이 들어가는만큼 사전에 확실한 재원 마련 대책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