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전두환 표창' 발언에 5·18 유가족들 '성토'

입력 2017-03-20 11:46

"개헌시 헌법 전문에 '5·18 정신' 문구 넣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개헌시 헌법 전문에 '5·18 정신' 문구 넣을 것"

문재인 '전두환 표창' 발언에 5·18 유가족들 '성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두환 표창' 발언 논란 와중에 20일 광주를 방문했다가 주민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전남 광주 동구의 5·18민주화운동 헬기사격 탄흔 현장인 전일빌딩을 둘러본 뒤 전남도청 보존을 촉구하는 농성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유가족 측에게 혼쭐이 난 것이다.

한 중년 여성은 문 전 대표의 전날 '전두환 표창' 발언을 거론하며 "그 시점에 그런 말씀을 해야 했느냐"며 "전두환 때문에 남편과 자식을 잃었다. (민주화운동을) 폄하하고 왜곡해 이 자리를 지키는 이 시점에, 꼭 그런 말씀을 해야 했느냐"고 강하게 성토했다.

또다른 유가족들도 "자식이 여기서 죽었는데, 어떻게 전두환 상을 받았다고 할 수 있느냐"라면서 "어제 한 말은 여기에서 사과하라"고 문 전 대표를 몰아세웠다. 윤장현 광주시장과 송영길 민주당 의원이 나서서 이들을 만류했지만 거센 비판은 계속됐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저는 제가 5·18 때 전두환 계엄군에 의해 구속됐던 사람"이라며 "제가 군대에 있을 땐 군복무를 열심히 해서 그런 것이다. 저도 (전두환을) '반란군의 우두머리'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항변했다.

그래도 항의가 이어지자 문 전 대표는 결국 "어제의 말에 대해서는 노여움을 좀 거두시라"라며 "그런 뜻이 아니었다"라고 거듭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관련 진상규명과 함께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삽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전 대표는 "앞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지면 새 정부에서 국가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신속하게 진상규명을 마치겠다"라며 "그에 대해 책임을 묻고 피해 보상과 명예회복을 추진해 정신과 가치를 계승해나가는 작업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아울러 "앞으로 우리가 개헌을 하게 되는데 이번 개헌 시기에 5·18정신과 가치를 우리의 헌법적 가치로 수용하기 위해 헌법 전문에 '5·18정신의 계승'을 명시하는 개헌이 필요하다"며 "(개헌을 통해) 광주 정신을 폄훼하고 모독하는 언행에 대해 엄벌에 처할 수도 있는 근거도 마련될 것"이라고도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