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주일간 학생·교직원 74명 확진"…비수도권도 '등교 축소' 결정

입력 2020-08-19 14:24 수정 2020-08-19 17: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전국 시도 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전국 시도 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 학교도 등교 인원을 축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겁니다.

오늘(19일) 오전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17개 시·도 교육감 영상회의를 했습니다.

유 장관은 "지난 10일부터 17일까지 전국에서 학생 65명, 교직원 9명 확진이 확인됐다"면서 "전체 74명 중 57명의 확진자가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해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로 낮추는 데 함께해달라"고 했습니다.

코로나19가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겁니다.

회의 결과, 수도권 외 지역 학교들도 교육부의 권고에 따르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모든 지역의 시·도교육청이 학교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교육부는 수도권 학교에 9월 11일까지 등교 인원을 줄이도록 했습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는 한 번에 3분의 1만, 고등학교는 3분의 2만 등교할 수 있습니다.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보충수업이나 교육 소외계층을 위한 대면 등교는 인원 축소 기준에서 제외합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유 장관은 대형학원에 대한 점검도 당부했습니다.

현재 고위험시설로 분류되는 300인 이상의 대형학원은 집합 금지가 내려졌습니다.

유 장관은 "시·도교육청은 지자체와 합동으로 현장 점검단을 구성해 대형학원 운영 실태를 꼼꼼히 점검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PC방이 고위험시설로 추가된 만큼 학생들의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시·도 교육청에 요청했습니다.

교육부는 집단감염 위험지역 소재의 학교에 대해서도 조치를 취했습니다.

서울 성북구와 강북구, 경기 용인시 전체와 양평군 일부 소재 학교는 2주간 원격수업을 진행합니다.

해당 지역의 학원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휴원을 권고했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