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8월 17일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내수 회복 기대

입력 2020-07-20 08:28 수정 2020-07-20 09: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달 15일 광복절은 토요일이고요. 그 이틀뒤인 17일 월요일까지 임시 공휴일로 정하는 걸 정부가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사흘간의 연휴가 되는 건데요.

이자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세균/국무총리 :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의 시간을 드리고 내수 회복의 흐름도 이어가기 위해서 다가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제(19일) 오후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에 이를 조속히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가 어렵고, 국민과 의료진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올해 법정 공휴일이 주말과 겹치는 날이 많아서 전체 휴일 수가 예년보다 적다고도 설명했습니다.

현충일과 광복절, 개천절이 토요일과 겹치고 지난 설 연휴도 주말을 걸치면서 올해의 휴일 수는 115일입니다.

지난해가 117일, 2018년 119일이었던 것에 비하면 적습니다.

다음 달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토요일인 광복절부터 사흘 연속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공공도서관이나 미술관 등 편의시설도 다시 문을 열게 되면서 연휴 기간 동안 소비는 늘고, 피로감은 덜 수 있을 거란 기대가 나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