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약발 안 받는 '렘데시비르'…혈장치료제 개발 언제쯤?

입력 2020-07-13 21:09 수정 2020-07-14 1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코로나19 치료제는 어디까지 개발됐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기대를 모은 치료제 렘데시비르는 일단 국내에선 큰 효과를 못 보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에서 개발 중인 혈장치료제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언제쯤 환자에게 쓸 수 있을지 최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헌혈관을 타고 나온 붉은 피.

여기서 노란색 혈장이 분리돼 담깁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시민이 혈장을 기증 중입니다.

[코로나19 완치자 : 빨리 치료제가 개발돼서 온 국민들이 하루속히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잘 쓰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코로나19 완치자는 피 속에 항체가 남아 있습니다.

혈장치료제란 이 항체를 뽑아 감염 환자에 약처럼 쓰는 겁니다.

보건당국은 미국에서 수입한 램데시비르를 중증 환자 27명에 투여했지만 9명만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그나마도 약의 효과로 단정 지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직접 치료제 개발에 나선 보건당국은 녹십자와 혈장치료제를 공동 개발 중입니다.

[녹십자 관계자 : 임상은 이번 달 말에 이제 신청을 할 거고…]

관건은 혈장 확보입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많은 혈장이 확보가 돼야 거기서 유효한 항체 등을 수집해서 혈장치료제를 개발하는 일종의 원료의 역할을 한다…]

한편, 직접 치료제는 아니지만 코로나19 관련 또 다른 진전도 나왔습니다.

코로나19 중증 환자 대부분은 과잉 염증반응, 이른바 '사이토카인' 합병증을 앓는데 국내 한 연구진이 그 원인을 찾아낸 겁니다.

[신의철/KAIST 의과학대학원 : 중증 코로나 환자의 생존율을 좀 높일 수도 있지 않나 하는 그런 결과를…]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도 국내외 의료진의 치료제 개발은 한 걸음씩 나아가는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