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김정은 답방, 시기보다 비핵화 촉진토록 하는게 중요"

입력 2018-12-04 10:25

한·뉴질랜드 정상회담 공동회견서 언급…"연내 가능성" 재차 확인
뉴질랜드 총리 "대북제재 준수…인도적 지원 앞서 비핵화 해결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뉴질랜드 정상회담 공동회견서 언급…"연내 가능성" 재차 확인
뉴질랜드 총리 "대북제재 준수…인도적 지원 앞서 비핵화 해결해야"

문 대통령 "김정은 답방, 시기보다 비핵화 촉진토록 하는게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보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클랜드 시내 코디스 호텔에서 저신다 아던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에서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답방 계기에 제가 직접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어질 2차 북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더욱 큰 폭의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도록 촉진하고 중재하고 설득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답방은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지도자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그 자체가 남북 간 화해·평화의 진전, 나아가 비핵화 진전에 아주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아던 총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서 뉴질랜드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라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 "우리는 세계적으로 비핵화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도 강력히 지지해왔다"며 "유엔사 전력 제공 국가인 만큼 최선을 다해 유엔 대북제재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적 대북 지원과 관련한 물음에 아던 총리는 "2008년 이후 더 이상 원조를 하지 않았다"며 "비핵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1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뉴질랜드는 지난 2008년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요청에 따라 대북 지원금을 기부했고 이보다 앞서서는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에 참여해 재정을 분담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