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캠코, 다스 주식 7년 묵힌 이유…내부 문건 입수

입력 2018-01-10 20:55 수정 2018-01-10 23:27

'캠코 대응 방안' 담긴 다스 내부 문건 입수
경영권 보호 위해 '사모펀드 매각' 제안 거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캠코 대응 방안' 담긴 다스 내부 문건 입수
경영권 보호 위해 '사모펀드 매각' 제안 거절

[앵커]

자산관리공사는 다스의 주식 19.9%를 갖고 있는 3대 주주입니다. 상속세 대신 받은 주식이어서 공매로 팔아서 현금으로 국고에 다시 넣어야 합니다. 그런데 웬일인지 다스 주식은 7년째 팔리지 않고 있습니다. 오래된 이 의문을 풀어줄 다스 내부 문건을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VOD◀
NV10184460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남이자 다스 최대주주였던 김재정 씨가 2010년 사망한 이후, 유족은 상속세를 다스 주식으로 냈습니다.

국가 자산이 된 다스 주식 58만 8000주는 캠코가 관리했습니다.

7년이 다 되도록 캠코는 다스 주식을 팔지 못했고, 물납 당시 415억 원의 주식 가치는 아직도 그대로입니다.

은행권 연간 예금 금리로만 따져도 100억 원 이상의 금융 비용이 발생한 겁니다.

캠코는 왜 다스 주식을 팔지 못한 것일까?

JTBC는 다스 내부 문건을 입수했습니다.

제목은 '캠코의 예상 제안에 대한 대응방안'.

2012년 6월 작성된 문건에는 일주일 뒤 캠코의 현장 방문에서 있을 내밀한 협상 내용이 상세히 적혔습니다.   

실제로 국회를 통해 캠코의 현장 실사 일지를 확인해 보니 문건의 시나리오 그대로 협상이 진행됐습니다.

문건의 결론은 크게 두 가지.

물납 가격인 주당 70만 6900원 밑으로 가격이 떨어질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사야 한다는 겁니다.

이럴 경우 다스는 세금을 내고도 이익을 봅니다.
 
캠코는 막대한 금융 비용을 치르면서 7년 가까이 주식을 맡아준 셈입니다.

[김경률/참여연대 집행위원장(회계사) : 애초에 물납 가격에 못 미치는 가격에 사겠다고 한다고 하면 많이 양심에 털 난 그런…]

문건은 또 사모펀드 매각 제안에 대해서는 절대 매각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경영에 직간접적으로 개입이 예상'된다는 겁니다.

문건에는 실제로 매입 의지를 보였던 사모펀드의 구체적 이름까지 명시됐습니다.

매각이 성사되기 전에는 밖으로 나가서는 안 될 정보입니다.

캠코나 그 상위 기관의 누군가가 관련 정보를 주도적으로 다스 측에 제공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캠코는 2011년 이후 지난해까지 매년 다스 주식의 공매를 해오고 있지만 아직 단 한주도 팔리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당초 다스 주식을 상속세로 받을 때 실제 가치보다 높게 평가해 준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