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재수첩] 문체부 반대로 '천경자 화백 금관훈장' 무산

입력 2017-08-16 16:34 수정 2017-08-16 17: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취재수첩] 문체부 반대로 '천경자 화백 금관훈장' 무산


이낙연 국무총리가 "미인도 진위 논란으로 아픔을 겪은 고 천경자 화백의 유족을 위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총리실 관계자는 "위로 방안 중 하나로 금관문화훈장 추서가 검토됐는데, 문화체육관광부가 난색을 표시해 올해는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앞서 2015년 천 화백 타계 당시에도 추서를 반대한 바 있다.

문체부는 '미인도' 진위를 놓고 유족과 다투는 중이라, 훈장이 사건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유족은 지난해 국립현대미술관(문체부 소속기관) 관계자들을 저작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전원 무혐의 처리했고, "미인도는 진품"이라고 발표했다.

따라서 현재 훈장이 영향을 미칠 수사나 재판은 없다. 관련 소송이 없던 2015년에 추서를 반대한 이유도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정부에 맞선 괘씸죄의 결과라고 보기도 한다. 미술계 한 관계자는 "훈장은 순수하게 천 화백의 업적으로 평가해야지, 미인도의 진위와 훈장이 대체 무슨 상관이냐"고 지적했다.

천 화백은 1960년대 미술계의 남성 권위주의를 타파한 독보적인 여성 화가로 꼽힌다. 1998년에는 그림 93점과 일체의 저작권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부한 바 있다. 수백억 원이 넘는 가치다. 어찌 됐든 금관문화훈장 추서 명분은 차고도 넘친단 게 미술계 평가다.

봉지욱 기자 bong@jtbc.co.kr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