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힘, 추미애 향해 "고마해라, 마이 했다"…사퇴 촉구

입력 2020-10-23 2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반대로, 국민의힘은 어제(22일) 대검 국감으로 사퇴해야 하는 이유가 분명해진 사람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추 장관과 함께 어제 윤석열 총장이 자신에게 조국 당시 장관 후보자를 선처해줄 수 있는지 물었다고 주장한 박상기 전 장관을 고발할지도 법적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 반응은, 이어서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고마해라, 마이 했다 아이가.' 이 말로 추미애 장관께 다시 한번 강력한 충고를 합니다.]

국민의힘이 추미애 장관의 사퇴를 다시 한번 촉구했습니다.

어제 국감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증언을 통해 수사지휘권 발동 등의 잘못이 명확해졌으니 물러나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제 국감을 달군 이른바 '부하' 논란도 사퇴의 이유로 들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부하 두 사람에게 들이받히는 수모를 법무부 장관이 겪은 거죠. 부끄러워서라도 박순철 남부검사장이 아니라 추미애 장관이 그만둬야…]

반대로 윤 총장에 대해서는 "아무리 압박을 받아도 '식물총장' 소리는 안 들을 것 같다"거나 영화 속 검투사를 보는 것 같았다며 높게 평가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쓴 것을 검찰청법 위반으로 고발할지 검토 중인데, 곧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박상기 전 법무장관에 대해서도 청탁금지법을 어겼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박 전 장관이 윤 총장에게 조국 당시 장관 후보자를 선처해줄 수 있는지 물어봤다"는 발언 때문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