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플러스] 터널 지나는 '열린 2층' 시티투어 버스

입력 2017-10-29 21: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남 창원에선 2층이 개방된 2층 시티투어 버스가 운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개방된 버스는 매캐한 터널을 5곳이나 지납니다. 부산에선 새 조형물을 세우는데 예산 1000억 원을 잡지만, 정작 시와 관련이 없습니다. 지역을 알려야 할 관광 행정이 전시성에 그치고 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빨간 시티투어버스에 오른 관광객들에게 마스크가 지급됩니다.

2층이 개방된 이 버스가 터널 5곳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터널 내부에선 옆 사람과 대화가 불가능할 정도의 큰 소음은 물론 매케한 매연까지 견뎌야 합니다.

눈이 따가워 제대로 뜰 수조차 없을 정도인데 가장 긴 안민티널의 경우 1.8km 달합니다.

[장옥선/탑승객 : 집에 가서 아이랑 저랑 옷 다 세탁해야겠다는 그 느낌이에요.]

내년을 창원방문의 해로 선포한 창원시는 올해 투어버스 2대를 도입해 운영하는데 11억 원을 투입했습니다.

그런데 변변한 볼거리는 없고 공단과 터널을 지나다 보니 터널투어버스라는 오명이 붙었습니다.

부산시가 신선대 언덕에 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대형 조형물을 세운다는 계획도 논란거립니다.

거론되는 이순신 장군이나 갈매기상이 도시와 별 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박인호/부산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 : 부산의 특징을 나타내는 그런 조형물이 아닙니다. 단 한 번의 공청회라든지 전문가 회의도 없었어요.]

일각에선 관광객 유치를 위한 조형물이 아니라 지방선거를 대비한 전시행정이란 비판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김영철·강태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