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략 지역' 찾은 야3당…저마다 "새로운 대안 정당" 강조

입력 2018-06-13 06:52 수정 2018-06-13 1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그리고 정의당도 전략 지역을 찾아 마지막 유세에 온 힘을 다했습니다. 저마다 자신들이 새로운 대안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소중한 한표를 호소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가 지역 기반인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구미 등 경북 지역을 찾았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1번은 찍으면 경제가 망합니다. 2번은 어떻습니까. 선거 때 찍은 정당 그대로 맨날 찍으면 과연 구미가 바뀌겠습니까.]

같은 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자신의 지역구인 광주 동구에서 한표를 호소했습니다.

처음부터 이른바 '호남 올인 유세'를 펼친 민주평화당은 공식 선거 운동 기간 마지막 날에도 호남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조배숙/민주평화당 대표 : 왜 민주평화당을 찍어야 하는가. 민주당의 싹쓸이를 막고 정치의 견제와 균형이 작동하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정의당 지도부는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을 집중적으로 돌며 '자유한국당 퇴출론'을 펼쳤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자유한국당을 완전히 정치판에서 퇴출시켜 주셔야 할 중요한 의무가 여러분 있으신데 다 같이 투표장에 나가 주시겠습니까.]

광역·기초비례 의석 확보를 위한 정당 투표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