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기 파주시 시내버스 물에 잠겨…기사·승객 5명 구조

입력 2020-08-06 14: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경기 북부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어제(5일) 오후부터 임진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연천, 파주 지역에 침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송승환 기자, 지금 뒤에 버스가 물에 잠겨 있네요?

[기자]

맞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의 한 마을인데요.

오늘 오전 6시 반쯤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 한 대가 물에 잠겨서 시동이 꺼졌습니다.

그 뒤로도 계속 물이 불어나 어른 키 만큼 물이 차 올랐는데요.

당시 버스 안에는 승객 4명과 운전기사가 타고 있었습니다.

소방 구조대가 출동해 보트를 타고 진입해서 모두 구조했습니다.

다행히 모두 크게 다치진 않았습니다.

[앵커]

임진강 수위는 지금 어떤가요?

[기자]

어제 저녁 8시 13m까지 높아졌던 필승교 수위는 서서히 낮아져서 현재는 9m 수준입니다.

오늘 새벽 6시까지 계획홍수위인 40m까지 물이 차올랐던 군남댐도 차차 수위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제가 서 있는 이 곳도 제 무릎까지 차 올랐다가 물이 빠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집과 밭에는 물이 차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인근 주민들은 어떻게 대피했나요. 대피소에서 밤을 보낸 분들도 많으신거죠?

[기자]

맞습니다. 언제 집안으로 물이 차오를지 몰라 불안한 주민들은 인근 초등학교 등 대피소에 모여서 밤을 보냈습니다.

오후들어 비가 그치면서 속속 집으로 돌아와 물에 잠긴 집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