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비핵화·체제 보장' 공동 선언문…북·미 정상, 4개항 합의

입력 2018-06-13 07: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북·미 정상회담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북한과 미국 그리고 남과 북의 70년에 걸친 대립의 역사 그 마침표를 찍기 위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어제(12일) 진행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 문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곧 전쟁이 끝난다는 희망이 보이며 곧 끝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선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북·미 정상회담 공동합의문입니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사상 첫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 평화체제 보장,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습니다.

비핵화 문제는 3항에 적혔습니다.

북·미는 4·27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한다고 적었습니다.

미국이 그동안 요구해온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CVID는 적히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양보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주요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파괴했다고 말했다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대북제재를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비핵화와 맞바꾼 북한 체제보장은 1항과 2항에 나눠 담겼습니다.

1항에는 북·미가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했다, 2항에는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적었습니다.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으로 불신과 대립을 이어온 북·미 관계를 바꾸겠다는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합의문 서명을 앞두고 새로운 북·미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역사적인 이 만남에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하게 됩니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입니다.]

특히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언급한 2항은 종전선언을 위한 주춧돌로 평가됩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