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와 엇박자 논란' 송영무 "한 치의 빈틈도 없어"

입력 2017-12-04 11:58

포럼 기조강연…"방위산업, 수출중심 산업으로 발전시킬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포럼 기조강연…"방위산업, 수출중심 산업으로 발전시킬 것"

'청와대와 엇박자 논란' 송영무 "한 치의 빈틈도 없어"


청와대 대북 기조와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을 받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청와대와 '한 치의 빈틈'도 없다며 논란의 진화를 시도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K-디펜스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대통령님과 청와대 모든 참모들과 저하고는 한 치의 빈틈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고 국방부 관계자가 전했다.

송 장관은 설명을 덧붙이지 않았지만, 최근 '해상봉쇄' 관련 발언 논란 등으로 현 정부의 대북 기조와 맞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대북제재와 관련한 해상봉쇄 조치에 대해 "그런 것이 요구되면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와대와 다른 입장을 보여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이날 기조강연에서 송 장관은 "방위산업을 수출중심 산업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하여 방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중고 무기체계로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거나, 수요자 요구에 따라 개조, 개량하여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수출 방식을 다양화할 것"이라며 "소요기획 단계에서부터 수출지향형 무기체계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수출시장 개척에도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신규 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기술료를 감면해주는 등 금융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투 현장에서 고장 나지 않고 적을 압도하는 강력한 무기를 만들어 장병과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갖고 방위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