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이삭 엎친 데 하이선 덮친 포항·울산…악몽의 태풍

입력 2020-09-07 2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항과 울산의 시민들은 오늘(7일), 또다시 고개를 떨궜습니다. 나흘 전 마이삭의 피해를 수습하던 중에 다시 하이선이 불어 닥친 겁니다. 전신주가 쓰러지고 강이 넘치는 일이 다시 반복됐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달리는 차량 옆으로 전신주들이 중심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건물은 외벽이 뜯겨나가 파편이 그대로 떨어져 있습니다.

오전 한때 태풍이 스쳐 지나간 경북 포항 시내 모습입니다.

최대 풍속 초속 42.3m를 기록한 강한 바람이 남기고 간 생채기들입니다.

이 바람으로 곳곳에서 정전이 잇따라 포항에서만 1만 가구가량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구룡포와 호미곶 같은 해안마을은 강풍에 해일 피해까지 덮쳤습니다.

비바람이 무너뜨린 건물과 도로 잔해물이 주변 곳곳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재춘/경북 포항시 구룡포 인근 횟집 운영 : 간판도 무너져 내리고 정전돼 가게 자체가 못 씁니다. 물고기들도 다 죽어 버렸어.]

태풍이 직접 상륙했던 울산도 홍수와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도시를 가로지르는 태화강이 넘쳐 주변 도로와 주차장이 물바다가 됐습니다.

이번 태풍은 동해안에 가깝게 따라 올라가면서 영남 지역 해안 도시들의 피해가 컸습니다.

대부분 지난 3일 발생한 9호 태풍 마이삭의 피해 복구를 채 마치지 못한 곳입니다.

소방당국은 태풍은 지나갔지만, 오늘밤 만조 때 다시 이 지역에 침수 피해가 날 수 있다며 추가 피해를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