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병기도 '특활비 상납' 인정…'2배로 증액' 배경 추궁

입력 2017-11-13 21:08

박근혜 때 국정원장 3명 모두 '상납' 인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근혜 때 국정원장 3명 모두 '상납' 인정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과 관련해 오늘(13일)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검찰에 소환돼 상납 사실을 인정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이로써 남재준, 이병호 전 원장을 포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한 국정원장 3명이 모두 상납을 인정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이병기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상납금이 매달 5000만원에서 1억 원으로 두배로 늘어난 배경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검찰에 나온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특활비 상납을 사실상 인정했습니다.

[이병기/전 국정원장 :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에 지원된 문제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이 전 원장은 지난 2015년 2월 국정원장직을 마치면서 곧바로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맡았습니다.

이 때문에 국정원의 뇌물 상납 방식과 과정뿐만 아니라 청와대로 넘어간 자금의 행방에 대해서도 파악하고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박근혜 정부 첫 국정원장인 남재준 전 원장이 초기에 특활비 상납 방식 등을 기획했다면, 이 전 원장은 이를 확대해 정착시킨 역할을 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전까지 매달 5000만 원대였던 국정원 상납금은 이병기 전 원장 재임 이후 1억 원대로 불어났습니다.

검찰은 뇌물수수자인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용처 등을 캐묻기 위해 소환 일정을 검토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