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남 부동산업체서 24명 확진…산발적 집단감염 계속

입력 2020-09-19 19:12 수정 2020-09-19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 110명입니다. 조금씩 줄고는 있지만 좀처럼 두 자릿수로 내려가지 못하고 17일째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더디게 줄어드는 그 중심에는 '수도권'이 있습니다. 오늘(19일)만 수도권에서 확진자 90명이 나왔습니다. 곧 누적 확진자 만 명도 찍을 기세입니다. 숫자도 숫자지만 특히 걱정스러운 것은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확진자 비율이 28.1%로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는 겁니다. 그만큼 코로나 바이러스를 통제하기가,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오늘도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어디서 시작됐는지 모를 집단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부동산업체에서 일어난 건데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 모두 24명입니다.

이 소식부터 서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빌딩입니다.

이곳 9층에 있는 부동산 관련 업체 동훈산업개발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5일입니다.

이후 접촉자와 가족 등을 조사하던 방역 당국은 오늘 낮 12시까지 2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 18명은 직장 동료입니다.

보건당국은 이곳 콜센터 노동자들이 좁은 노동 환경에서 도시락을 먹으며 마스크를 벗은 점 등을 바이러스가 퍼지게 된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근무형태를 보게 되면 좀 밀집된 환경입니다. 대개 독서실형의 책상 구조와 함께 근무자들이 밀집한 상태로 주로 부동산과 관련된 상담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

동훈산업개발 직원과 가족 등은 자가격리 됐지만, 당분간 관련돼서 추가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제 동훈산업개발 관련 확진자 가족 중 한 명이 남양주 쿠팡배송캠프에서 일하다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확진자는 주로 택배 분류작업을 하던 협력업체 직원이었습니다.

쿠팡은 즉시 남양주 2캠프를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쿠팡 측은 "확진자와 관련된 검사자 12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오늘부터 배송 센터를 다시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