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천안함 유가족에 이해 구했나" 반발…여당은 옹호

입력 2018-10-10 20:12 수정 2018-10-10 2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경화 장관의 발언이 나오자 '5·24 조치 해제 여부'를 놓고 여야 의원들이 거센 공방을 벌였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생각하지 않느냐" 이렇게 강 장관에게 따져 묻기도 했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장관이 5·24 조치 해제에 대해 "관계 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발언하자 야당 의원들은 언성을 높였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정부가 (5·24 조치 해제를) 강행한다면, 적어도 천안함 피해 유가족들에게는 먼저 찾아가서 이해를 구하는 것이 순서여야 한다.]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북한은 지금까지 천안함 폭침에 대해서 사과는 커녕 인정조차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까? 장관은 천안함 폭침 사건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생각합니까?]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은 강 장관이 오전에 했던 발언을 오후에 번복한 데 대해 "5·24 조치 해제를 바라는 정부 내 일부 세력에 장단을 맞추려는 의도된 풍선 띄우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김정은 대변인인지 대한민국 장관인지 묻고 싶다"며 "경솔한 발언을 사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반면 여당은 5·24 조치 해제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심재권/더불어민주당 의원 : 5·24 조치, 그야말로 범정부적인 문제입니다. 외교부도 소신을 갖고 5·24 조치 해제 문제에 나서줘야 한다고 보고요.]

[이수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가 알고 있는 바로는 전 정부에서도 5·24 조치의 유연한 적용을 검토하고 시행한 사례가 있습니다.]

외통위에서는 5·24 조치 때문에 금강산 관광이 중단됐다고 답변한 강 장관의 발언에 대한 지적도 나왔습니다. 금강산 관광은 2008년 박왕자 씨 피격 사건 이후 중단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