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피감기관 수주' 커지는 박덕흠 의혹…여당 "사퇴하라"

입력 2020-09-19 19:22 수정 2020-09-21 18: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박덕흠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덕흠 의원과 관련이 있는 건설회사들이 박 의원이 있던 상임위가 감사하는 기관들로부터 1천억 원대 수주를 했다고 전해드렸는데요. 비슷한 사례들이 더 나오고 있고, 그 금액도 더 커지고 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박덕흠 의원과 관련 있는 건설사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수주한 공사 내역입니다.

2013년 이뤄진 경기도 부지조성 공사의 수주액은 약 360억.

박 의원이 지방자치단체를 맡고 있는 국회 안전행정위원으로 있던 때입니다.

이 건설사는 박 의원이 운영하다 당선 이후 측근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토부 등의 공사 수주가 논란이 됐는데 지자체 건도 추가로 나오면서 금액이 커지고 있습니다.

상임위와 관련 있는 기관 인만큼 이해충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옵니다.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다음 주 중 윤리위에 제소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예 국정감사 증인으로도 신청했습니다.

[천준호/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국토위원) : 국정감사를 통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국민의힘도 국정감사에 적극적으로 증인 채택에 동의해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가족 경영에 개입하지 않았고 공개 입찰인만큼 특혜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국민의힘은 경위를 파악 중이며 다음 주에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회의원들의 이해충돌은 매번 논란이 됐지만 관련 법은 한 번도 통과되지 않았습니다.

21대 국회에서는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안이 발의돼 있는 상태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