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봉준호 마케팅' 열심인 한국당, 새누리당 시절엔…

입력 2020-02-12 21:46 수정 2020-02-13 13: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때를 "악몽 같은 시간"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블랙리스트 수사가 한창일 때,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은 특검의 수사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예술가들을 트라우마에 잠기게 한 악몽 같은 몇 년이었다." 봉준호 감독은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를 이렇게 회고했습니다.

2017년 5월 외신 인터뷰에서입니다.

그런데 그에 앞서 정치권에선 블랙리스트에 대한 수사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같은 해 1월 최순실 국정조사 때 특검이 블랙리스트 건을 수사하는 걸 여당인 새누리당이 비판한 겁니다.

[이채익/당시 새누리당 의원 (2017년 1월 3일) : 블랙리스트란 말은 (특검법) 1~14호 어디에도 언급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즉, 특검법의 조사 대상이 아니란 겁니다.]

[정유섭/당시 새누리당 의원 (2017년 1월 3일) : 특검은 사회 분위기에 휩쓸려서 무리한 수사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특검의 블랙리스트 수사 자체가 월권이라고 지적한 건데 당시 야당은 반발했습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2017년 1월 3일) : (여당이) 특검 수사의 경과도 지금 부정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을 이은 자유한국당에선 봉준호 박물관 설립 등의 제안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선 "태도가 돌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