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갭투자' 몰려 값 뛰는 비규제지역…불안한 실수요자

입력 2020-06-15 21:06 수정 2020-06-16 1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규제가 없는 수도권 도시들엔 전세를 끼고 집을 사려는 '갭투자'가 몰리고 있습니다. 세입자를 비롯한 실수요자는 부담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군포시에서 최근 9억3천5백만 원에 팔린 전용 면적 84㎡ 아파트입니다.

올해 초 8억 원 초반에 거래됐는데, 몇 달새 1억 넘게 뛰었습니다.

이곳 군포시는 현재 비규제지역인 데다, 강남권을 연결하는 광역 철도가 들어온다는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최근 집 값이 크게 뛴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습니다.

집을 산 이들 중 상당수가 서울이나 다른 곳에서 온 갭투자자입니다.

[현지 공인중개소 : 여기는 아직 규제가 없어가지고. 집을 사놓고 세를 주고 개발될 때까지 놔두는 거죠. (전셋값도) 엄청 올랐어요.]

대출이나 세금 규제가 덜한 곳으로 투기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입니다.

군포 뿐만 아니라 인천 연수구, 안산 단원구 등도 비슷한 이유로 많이 올랐습니다.

갭투자가 늘면서 곧 전세가 끝나는 세입자들은 불안해합니다.

[세입자 : 1~2년 전보다는 기본으로 한 5% 정도는 오른 거 같아요. 계약 2년 하니까 재계약할 때, 세입자는 (전셋값 감당 안 돼) 자꾸 물러나고 부동산은 자기네 수수료 챙기고. 또 변두리로 빠져야지요.]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