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9일 만에 모두 열린 교문, 학교 앞 생기 돌았지만…

입력 2020-06-08 20:32 수정 2020-06-08 22: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 아이들이 오늘(8일) 또 학교에 가는 날이었습니다. 네 번에 나눠서 치러진 초-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유치원생들의 등교가 오늘로 마무리됐습니다. 학교 가는 게 미루어 진 지 99일 만입니다. 어렵게 학교로 돌아갔지만,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롯데월드에 다녀온 고3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교는 다시 문을 닫았습니다.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처음 입어본 교복.

아직 남의 옷처럼 어색합니다.

동복을 입고 나설 줄 알았던 첫 등교길은 반소매 차림입니다.

[유승주/중학교 1학년 : 코로나 때문에 올 수 있을지 걱정이 됐는데, 이렇게 오니까 기분이 신기하고…]

99일 동안 기다린 등굣길.

모두들 발걸음이 빨라집니다.

[안서영/중학교 1학년 : 설레고 긴장되기도 하고 어떨까 궁금하기도 해요.]

오늘 전국의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 135만 명이 첫 등굣길에 올랐습니다.

4번에 나눠 진행된 등교 분산은 오늘로 마무리 됐습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은 감출 수 없습니다.

[한서연/중학교 1학년 : 반년 만에 학교 와서 설레지만 요즘 화제 되고 있는 코로나 때문에 두렵습니다.]

오늘 서울 원묵고등학교와 인근 13개 학교는 등교를 중지했습니다.

지난 주 롯데월드에 다녀온 이 학교 고3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 내 감염을 막기 위해서 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롯데월드 내) CCTV를 확인하고 동선들을 확인해서 위험도 그리고 노출범위 그리고 검사범위 파악을…]

방역당국은 원묵고등학교 학생과 교직원 769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