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방아쇠 당기며 '무역전쟁' 개전…비관세 확전 가능성도

입력 2018-07-06 20:12 수정 2018-07-06 20:18

미, 중국산에 '관세폭탄'…중국도 즉각 '반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중국산에 '관세폭탄'…중국도 즉각 '반격'

[앵커]

미국과 중국, 두 강대국 간 무역전쟁의 총성이 울렸습니다. 미국은 오늘(6일)부터 대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폭탄을 물리는 조치를 발효시켰습니다. 중국도 똑같이 반격하겠다고 했습니다. 물론 이대로 전쟁이 커질지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세계 경제의 패권을 놓고 맞붙은 형국이라, 양쪽 다 물러서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특히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도 짙은 먹구름이 끼었습니다. 

먼저 뉴욕에서 심재우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이 중국을 향해 무역전쟁의 방아쇠를 먼저 당겼습니다.

예고한대로 현지시간 6일, 우리시간으로 오늘 오후 1시 1분을 기해 340억 달러어치 중국산 818개 품목에 25%의 관세 부과를 개시했습니다.

반도체와 전기차 등 나머지 160억 달러어치 284개 품목에 대해서는 2주 이내 관세가 매겨질 예정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됐다고 전했습니다.

관세부과 대상은 중국이 야심차게 추진해온 '중국 제조 2025' 정책의 핵심 제품입니다.

3750억 달러에 달하는 무역적자도 문제지만, 첨단기술 분야에서 중국이 미국을 위협하는 것을 더이상 방관할 수 없다는 의지가 드러났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발표 시각과 같은 현지시간 낮 12시1분 해관총서를 통해 보복 조치를 발효했습니다.

외교부 루캉 대변인은 "일방적 압박은 헛된 것"이라고 했고, 상무부는 "미국의 무역전쟁 개시에 반격할 수밖에 없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보복 관세 대상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세가 강한 팜벨트의 대두를 비롯한 농산품과 비행기, 자동차 등 545게 품목 340억 달러 규모입니다.

트럼프는 중국이 보복관세로 대응할 경우 최대 5000억 달러의 추가 보복으로 되갚아주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상태입니다.

이틀전 중국이 미국여행 경보를 내린 것처럼 비관세 분야로 확전될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