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신임 감사원장 금주중 발표…"예산안 통과 이후"

입력 2017-12-04 10:43

검증 막바지·국회 금명 예산안 합의 가능성…주 중반께 인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증 막바지·국회 금명 예산안 합의 가능성…주 중반께 인선

문 대통령, 신임 감사원장 금주중 발표…"예산안 통과 이후"


검증 과정에서 진통을 겪고 있는 감사원장 인선이 이번 주중에는 발표될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주 중으로는 감사원장 인선을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막바지 검증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통과 여부가 현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사안인 만큼 이 문제가 마무리되면 발표할 수 있게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청와대 자체적으로 인선 절차를 거의 마무리했고, 국회가 비록 법정 시한을 넘겼지만 금명간 예산안에 대한 타결 여지를 넓히고 있어 황찬현 전 감사원장의 지난 1일 퇴임으로 인해 대행체제로 전환한 감사원이 조만간 정상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주중에 신임 감사원장이 지명되면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표결을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첫 감사원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지금까지 청와대는 복수의 후보자를 놓고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 검증하는 단수검증 방식으로 후보자를 물색해왔지만, 지난달 청와대가 발표한 '7대 비리자 고위 공직 원천 배제'라는 상향된 검증 원칙 탓에 적임자 찾기에 난항을 겪어 왔다.

청와대는 새 정부 출범 이후 낙마 사태가 속출하면서 지난달에야 초기 내각을 완성한 만큼 감사원장 인선이 다소 지연되더라도 검증에 문제가 없고 야당에 공격의 빌미를 최소화할 수 있는 인사를 낙점하는 데 주력해왔다.

아울러 이번에 지명되는 감사원장이 적폐 청산의 선봉에 설 새 정부의 초대 원장이라는 점에서 특히나 신중을 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