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시계' 어디 없나요?"…민원 폭주에 청와대 골머리

입력 2017-08-27 17:12

청와대 기념품 운영 내규 신설…청와대 초청 손님 등에게만 지급
시중 판매 안 해…필요한 만큼만 소량 주문해 깐깐하게 관리
취임 기념 우표·넥타이·책·셔츠 등도 '이니굿즈' 반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기념품 운영 내규 신설…청와대 초청 손님 등에게만 지급
시중 판매 안 해…필요한 만큼만 소량 주문해 깐깐하게 관리
취임 기념 우표·넥타이·책·셔츠 등도 '이니굿즈' 반열

"'문재인 시계' 어디 없나요?"…민원 폭주에 청와대 골머리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100일이 지나도 고공행진을 계속하면서 문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도 덩달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달 10일 처음 선보인 '문재인 시계'는 몸체 중앙 윗부분에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 문양이 들어갔고 아랫부분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문 대통령의 사인이 새겨졌다.

시계 뒷면에는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인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고, 양가죽 재질의 가죽끈은 역대 대통령 시계와 달리 검은색이 아닌 베이지에 가까운 밝은 회색을 띠고 있다. 전체적으로 단순하면서도 기품있는 디자인이 두드러진다.

이 시계는 시중에 판매하지 않고 청와대 행사에 초청된 손님 등에게만 선물로 증정한다. 문 대통령의 인기에 비례해 문재인 시계도 절정의 인기를 누리는데, 막상 구하려 해도 구할 수가 없다.

그러다 보니 최근 청와대 관계자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시계 민원'에 시달리고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대통령 시계 10개만 구해달라고 하는데 10개는 고사하고 1개도 구할 수 없다"며 "요즘 시계 민원 때문에 머리가 아플 지경"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시계의 출납은 청와대의 살림살이를 도맡은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사실상 결정권을 쥐고 있다.

이 총무비서관은 '시계 민원'이 쇄도할 것을 예상해 이달 초 '기념품 및 답례품 운영·관리 방안'이라는 청와대 내규를 신설했다.

이 내규에 따르면 청와대 기념품은 청와대 행사에 초청받은 사람 또는 외국에서 온 손님에게 선물로 지급하거나, 반대로 대통령이 해외에 나가서 동포 간담회 등의 행사를 하는 경우에 선물로 지급할 수 있게 돼 있다.

이 총무비서관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 청와대 실장·수석급 고위 관계자의 민원도 일언지하에 거절하고 있어, 청와대 내부에선 '공적'으로 몰렸다고 한다.

실제 청와대는 지난 17일 문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후 출입기자들을 청와대 본관과 여민관으로 초청하는 '오픈하우스' 행사를 열었는데,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 시계를 하나씩 선물하기 위해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서관이 도무지 시계를 내놓지 않자, 윤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직접 "소통수석이 기자들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고 하소연해 겨우 허락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처음에는 절대 안 된다고 했는데, 출입기자도 오픈 하우스 행사에 온 손님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서 주기로 했다"며 "국민 세금으로 나가는 건 데 낭비할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문재인 시계'의 단가는 4만원 정도다. 청탁금지법에서 정한 선물 가액 한도인 5만원을 넘지 않는다. 다만, 이 시계는 본래 남·여 한 쌍으로 제작됐는데 한 사람에게 한 쌍을 모두 줄 경우 청탁금지법 위반이 되기 때문에 부부 동반으로 초청받은 경우에만 한 쌍을 선물한다고 한다.

또 미리 대량 주문해 시계를 창고에 쌓아두고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만 주문해 사용한다. 세금 낭비를 막고 지나치게 남발해 과시용으로 오용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이 비서관은 "지금까지 주문한 물량은 그리 많지 않다"며 "시계 몸체에 자개 판이 사용됐는데 자개 제작에 손이 많이 가서 대량 생산하기도 쉽지 않다고 한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손목시계 외에도 문 대통령의 사인과 봉황 문양이 들어간 '찻잔'도 기념품으로 제작했다. 이 찻잔은 주로 김정숙 여사의 외부 활동 때 사용된다고 한다.

대통령 시계와 찻잔이 청와대에서 제작한 공식 '이니굿즈'(문 대통령의 별명인 '이니'와 상품을 뜻하는 굿즈(goods)의 합성어)라면 비공식 '이니굿즈'도 다수 존재한다.

대표적인 것이 우정사업본부가 발행한 문 대통령 취임 기념 우표첩이다. 우정사업본부가 지난 17일 기념 우표첩을 1차 발행하자, 구매를 원하는 시민들이 우체국 앞에 새벽부터 길게 줄을 서 번호표를 받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25일 2차 발매 때도 시민들의 발걸음이 다시 이어졌으며, 온라인 구매가 가능한 인터넷 우체국 홈페이지는 이용자 증가로 접속 지연 현상이 빚어졌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이 착용한 옷과 신발 등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대선 때 자신을 취재한 '마크맨'과 등산을 하면서 착용한 등산복이 '문재인 재킷'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고, 문 대통령이 신은 수제화 브랜드도 큰 화제가 됐다.

또 취임 직후 여·여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했을 때 착용한 '독도 강치 넥타이', 이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할 때 입은 체크무늬 셔츠, 여름 휴가 때 읽은 '명견만리' 등도 '이니굿즈' 반열에 올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