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법 농단' 처리 앞둔 김명수, 대법관들과 마지막 논의

입력 2018-06-13 09:03 수정 2018-06-13 09: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승필, 이수진 앵커가 현재 오늘(13일)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율 전해줬습니다. 투표 분위기가, 오늘 선거 분위기가 점점 더 나는 것 같습니다. 어제(12일) 있었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그리고 오늘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중심으로 소식 오늘 집중적으로 전해드렸고요. 그밖의 소식들도 몇가지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법 농단 사태와 관련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제 곧 결정할 조치, 관심이 집중되고 있죠. 어제 마지막으로 의견을 듣는 자리가 있었습니다. 대법관들과 만났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과 13명의 대법관이 어제 오후 4시부터 긴급 간담회를 했습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의 '사법 농단' 의혹에 대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만든 자리입니다.

어제 전국법관대표회는 회의를 하고 '형사 절차를 포함하는 성역없는 진상 조사와 철저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다'고 선언했습니다.

앞서 김명수 대법원장은 법관대표회의와 법원장 회의 등의 입장을 듣고 후속 조치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여기에 추가로 대법관들의 의견까지 듣기로 한 것입니다.

김 대법원장은 대다수 판사 회의에서 수사를 촉구하는 견해가 나온 반면, 고위 법관들은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놓으면서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오늘 간담회에 참석한 대법관 13명 가운데 2명을 제외한 11명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임명돼 이들이 어떤 의견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