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특활비 대책" 입 모으지만…3년 전 다짐 '재방송'

입력 2018-07-06 20:40 수정 2018-07-06 22:58

3년 전에도 논란…특활비 삭감했다 금세 다시 늘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년 전에도 논란…특활비 삭감했다 금세 다시 늘려

[앵커]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에 대한 파문이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특수활동비 내역이 처음 공개되자 여야 정치권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특활비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3년 전에도 같은 논란이 벌어졌고, 당시도 한 목소리로 개선을 다짐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5년 5월) : 내 (특수) 활동비 중에서 남은 돈은 내 집 생활비로 줄 수 있습니다.]

2015년 '성완종 리스트'로 수사를 받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고백은 국회 특수활동비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당시 여야는 한목소리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이종걸/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2015년 5월) : (국회 특수활동비를) 전체 점검하고 투명성을 제고하는 제도 개선 대책단을 발족하겠습니다.]

[유승민/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 (2015년 5월) : 운영위원회 차원에서 어떤 제도 개선책을 마련할지 진지하게 논의를 해서…]

국회는 결국 이듬해 특수활동비를 삭감했다가, 금세 다시 늘렸습니다.

올해에도 약 63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3년이 지나 특활비 문제가 다시 불거졌지만, 여야의 반응은 그때와 차이가 없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어제) : 가능하면 모든 것은 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방안을 논의하겠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어제) : 국민 정서에 맞게 지출, 운영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제도 개선에 임하겠습니다.]

특활비 폐지법안에 서명한 의원은 현재 전체 의원의 1/10도 안되는 22명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