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댓글조작 의혹 총공세…'김기식-김경수' 쌍끌이

입력 2018-04-15 16:09 수정 2018-04-15 17:09

김성태 긴급 기자간담회 열어 맹공…내일 긴급 의총
김문수, 국회 앞 1인시위…진상조사단 구성·특검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성태 긴급 기자간담회 열어 맹공…내일 긴급 의총
김문수, 국회 앞 1인시위…진상조사단 구성·특검 요구

한국당, 댓글조작 의혹 총공세…'김기식-김경수' 쌍끌이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몸통'을 밝히라며 집중공세에 나섰다.

한국당은 특히 김성태 원내대표 주재로 이날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특검수사를 촉구하고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하는 한편, 16일에도 긴급 의총을 열고 공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이 아직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댓글 여론조작 의혹까지 불거짐에 따라, 두 가지 이슈를 쌍끌이로 주도하며 여론전에 총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을 "집권당의 정치 여론 개입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정권 차원의 여론 조작과 국기 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일각에서는 청와대 핵심 관계자 이름까지 거론되는 마당에 개인의 일탈로만 치부할 수 없다는 점은 민주당이 더 잘 알 것"이라며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가동하고 긴밀한 야권 공조로 김기식 의혹을 비롯한 현 정권의 도덕성 시비와 댓글 사건 같은 조직적 범죄 의혹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식 금감원장 사태와 관련해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왜 모든 정국 현안을 포기하면서까지 '김기식 지키기'에 매달리는지 알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런 태도는 편집증적 집착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이날 오후 국회 앞에서 1인시위를 통해 화력을 보탰다.

김 후보는 "김경수 의원 스스로가 (드루킹과) 접촉한 사실을 자백한 만큼 특별검사나 국정 조사를 통해 밝히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김 의원이 '(대선 당시) 많은 사람이 찾아왔다'고 했는데 다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여야를 떠나 댓글공작과 거래, 은폐에 대해 반드시 정화해야 한다"고 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의혹의 정점에 대통령의 최측근이 자리하고 있다.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 정서상 이제 정권 차원의 게이트가 돼 버렸다"면서 "김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람을 보고 수사하지 않겠다'며 댓글사건을 정조준해 섬뜩한 칼을 휘둘렀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할지 지켜볼 것"이라며 검찰의 강제수사 전환을 요구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성명을 통해 "과거 일개 국회의원 비서진 몇 명이 저지른 '선관위 디도스 공격'과는 차원이 다른 국기 문란 행위"라며 "디도스 사건 때 해당 국회의원은 비서의 행위였지만 책임지고 탈당했고 당 대표도 사퇴했는데 김경수 의원과 추미애 대표는 사과 한마디 없다"고 비난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선 여론조작, 불법 대선 선거운동 의혹의 한복판에 대통령의 사람 김경수가 서 있고 그 뒤에 문 대통령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이들(문제가 된 당원들)이 무슨 돈으로, 누구의 지시로, 파주에 출판업체로 위장한 사무실을 차려놓고 이런 엄청난 불법활동을 벌였는지 파헤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진태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보수 우파에게 뒤집어씌우려고 위장 조직까지 만들어 우파댓글을 조작해 늘리고, 추미애 대표는 이걸 고발해 수사하도록 했다가 되려 덜미를 잡혔다"며 특검 실시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