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내주 '포스트 6·12' 논의…폼페이오·볼턴 불러

입력 2018-06-12 22:43

비핵화 후속대응 검토…협상파' 폼페이오·'매파' 볼턴 함께 끌어안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핵화 후속대응 검토…협상파' 폼페이오·'매파' 볼턴 함께 끌어안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정책을 다루는 양대 참모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6·12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북한 비핵화 후속조치를 다음 주중 논의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를 '프로세스'(과정)로 표현했는데, 다음 조치가 어떻게 되느냐. 계속되는 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다음 주에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을 포함한 전체 팀과 함께 세부사항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비핵화가 되길 원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비핵화가 되길 원한다"며 "우리는 한국·일본과 아주 많이 협력하고 있으며, 정도는 약하지만 중국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 협상파로서 이번 회담의 산파역으로 꼽히는 인물이고, 트럼프 행정부 내 '슈퍼 매파'로 불리는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거부감을 느끼고 있는 '리비아 모델'을 거론하고 대북 강경노선을 견지해와 북한으로부터 반발을 산 바 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