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시망 피한 '프로포폴' 처방…3달간 59만건 누락

입력 2018-10-10 21:28 수정 2018-10-11 0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DUR에서 누락되고 있는 의약품은 기능성 주사만이 아닙니다. 프로포폴 같은 향정신성 의약품도 누락되고 있습니다. 식약처 통계와 비교했더니 누락된 양이 석달간 59만 건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경남 거제에서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하다 숨진 환자를 바다에 버린 병원장이 검거됐습니다.

환자는 2달동안 20차례 이상 프로포폴을 맞아 심정지로 사망했습니다.

원칙대로 처리했다면 벌어질 수 없는 일입니다.

의약물안전사용서비스, DUR에 과다 처방 경고가 뜨고 의료당국은 사후에 불법 사실을 파악하게 됩니다.

그러나 해당 의사는 아예 입력을 하지 않고 감시망을 피해갔습니다.

이런 일이 일선 병원에서는 비일비재했습니다.

최근 3달간 프로포폴 처방건수를 살펴봤습니다.

DUR 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107만 건이었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마약류 의약품을 관리하는 식약처의 제조 처방 기록은 166만건이었습니다.

처방 3건 중 1건 꼴로 DUR 시스템에는 누락된 것입니다.

의사나 약사들이 DUR에 처방을 입력하지 않거나 경고를 꺼두더라도 규제조항이 여전히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하지만 복지부는 DUR을 강제하기보다는 인센티브 제공 등으로 확산을 유도한다는 입장입니다.

(자료 제공 : 최도자 의원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