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무사 해편해 새 사령부로"…이석구 '경질'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기무사 해편해 새 사령부로"…이석구 '경질'

입력 2018-08-03 20:08 수정 2018-08-03 20:09

기존 기무사 해체 수준의 강력한 개혁 지시
'항명 파동' 이석구 경질, 새 사령관에 남영신 임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존 기무사 해체 수준의 강력한 개혁 지시
'항명 파동' 이석구 경질, 새 사령관에 남영신 임명

[앵커]

기무사개혁위원회에 이어 조만간 국방부에서도 기무사 개혁안이 나올 예정인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3일)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사실상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로운 조직으로 만들라는 지시입니다. 사령부라는 형태는 유지하고 조직의 이름과 역할, 인적구성을 모두 바꾸라는 겁니다. 그 첫 단계로 국회에서 항명 파동을 벌인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경질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위원회와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안을 보고 받았습니다.

검토를 마친 문 대통령은 기존 기무사령부를 해체하는 수준의 강력한 기무사 개혁을 지시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현재의 기무사를 근본적으로 다시 재편해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사령부라는 형태만 남기고 조직명, 역할, 인적구성 등을 완전히 바꾼 새로운 기무사를 만들라는 지시입니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경질하고 새 사령관에 학군 출신의 남영신 중장을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남 신임 사령관이 기무사 개혁의 적임자라고 설명했습니다.

국회에서 항명 파동을 벌인 이석구 전 기무사령관은 제2작전사령부 부사령관으로 전보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 신임 사령관에게 댓글공작, 세월호 민간인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연루자들을 일단 기무사에서 빼서 원래 소속돼있던 군으로 복귀시키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범죄 가담 정도를 따져 사법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비군인 감찰실장을 임명해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내리도록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