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청 등 관공서까지 확진 비상…대법관도 '자택 대기'

입력 2020-08-25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관공서도 비상입니다. 방역을 담당하는 지자체들에도 확진자가 나오거나 다녀가면서 폐쇄되거나 직원들이 격리되고 있습니다. 또 대법원 산하의 법원행정처에선 심의관의 부인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행정처장 등 삼십여 명이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영등포구청 별관 3층에는 폐쇄됐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노점 단속 등을 하던 직원이 어제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서울 영등포구청 관계자 : (같은) 과 직원하고 거기의 나머지 그 옆의 아동·청소년과 그분들 다 대상으로 검사하고 집에 가서 자가격리를 하라고 이렇게 조치를…]

대구시청도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알려지면서 별관 일부를 폐쇄했습니다.

출입 기자 1명이 감염되면서 충청남도와 대전시, 세종시 등의 기자실도 폐쇄되는 등 방역의 주체인 지자체들도 안전하지 않은 겁니다.

이런 가운데 대법관인 조재연 법원행정처장도 오늘(25일) 국회 일정 등에 참석하지 않고 자택에 머물렀습니다.

법원행정처 심의관의 부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조 처장이 최근 이 심의관에게 대면 보고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접촉 가능성이 있는 대법원 관계자 35명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우체국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와 업무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고양우편집중국의 직원은 지난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고양시의 덕양우체국에서도 위탁 배달 노동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택배 업무 일부가 중지됐습니다.

같은 작업장에서 위탁 배달을 하던 다른 배달원들도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