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대 정원' 확대에 반기…대한의사협회, 총파업 예고

입력 2020-07-24 21:17 수정 2020-08-13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으로 코로나 같은 바이러스가 또 등장해 집단유행을 일으킬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죠. 정부와 여당이 의사 수를 늘리겠다고 나섰습니다. 그런데 의사들은 반대하고 있고, 시민단체 역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쟁점이 뭔지 배양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정부가 늘리겠다고 한 의사 수는 10년 동안 4천 명입니다.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입시를 치르는 2022학년도부터 의과 대학 입학 정원을 해마다 400명씩 늘리는 겁니다.

이 중 300명은 전액 장학금을 주는 특별전형으로 뽑습니다.

이들은 졸업 후 해당 대학이 있는 지역 병원에서 10년 동안 일해야 합니다.

기간을 안 채우고 지역을 옮기면 면허가 취소되고 받은 장학금도 반납해야 합니다.

수도권에 몰린 의사를 지방으로 분산시키려는 겁니다.

나머지 100명은 역학조사 같은 전문분야 인력과 제약 바이오 같은 의과학 연구인력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비판도 나옵니다.

[정형준/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위원장 : 차병원, 길병원처럼 가장 영리화된 병원들(이 아니라) 수련 과정부터 국공립대로 제한해야 해요.]

애써 키운 지역 의사가 공공 병원이 아닌 지역 대형 사립대 병원에 몰릴 수 있다는 겁니다.

전남과 충북같이 애초에 큰 병원이 부족한 지역에서는 의사들이 의무복무만 마치고 떠날 수 있습니다.

늘어난 의대생들이 일할 지역 공공병원을 늘릴 정책이 뒤따라 나와야 합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총파업을 예고하며 의사 수 확대 반대에 나섰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