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육안으로 봐도 김학의"…검·경 '부실수사 공방' 파장

입력 2019-03-15 20:23 수정 2019-03-15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검찰은 이른바 '별장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인지 아닌지 알아볼 수 없다며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하지만 어제(14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화질이 좋은 원본을 검찰에 넘겼고, 얼굴을 육안으로 알아볼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에서는 "검찰이 사건을 덮었다"는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어제 국회 행안위 업무보고에 나와 2013년 당시 경찰은 김학의 전 차관의 모습이 선명한 원본 영상을 검찰로 넘겼다고 했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 : 네, 5월에 입수한 건 육안으로도 인물 식별이 가능해서…]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도 언급했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 : 저희가 당시에 많은 문제를 제기했고…]

그러자 정치권에서는 검찰이 제식구를 보호하기 위해 사건을 덮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민갑룡 경찰청장에 따르면 검찰은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축소·은폐하였습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도 특검 등 다른 차원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민 청장의 발언이 버닝썬 사태로 위기에 몰린 경찰의 반전 카드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버닝썬 사태에 현직 경찰이 유착된 정황 등이 드러나자 박상기 법무장관은 어제 "검찰이 사건을 직접 수사할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서로가 서로의 '부실 수사'를 겨냥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건이 검경 수사권 조정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