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택 공사 비리' 한진 조양호 회장 부인 '비공개 소환'

입력 2017-10-10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자택 공사 비리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조양호 회장의 부인을 지난달 말에 소환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까지 조 회장 부부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6시간가량 조사했습니다.

조사 날짜는 이 이사장의 뜻에 따라 결정됐으며, 경찰은 당시 조사 사실을 곧바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조 회장 부부는 지난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 평창동 자택의 인테리어 공사 비용 중 30억 원을 계열사 호텔 공사비에서 빼돌려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이 이사장이 어떻게 관여했는지 추궁했지만,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합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9일 조양호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6시간 동안 조사했습니다.

앞으로 한진그룹 임직원 등 관련자를 불러 보강 조사한 뒤 다음 주 조 회장 부부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