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울산 화재 2차 합동감식…"3층 테라스 나무 바닥서 발화"

입력 2020-10-11 19:21 수정 2020-10-11 20:15

당국 "불나기 어려운 곳”…방화 가능성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국 "불나기 어려운 곳”…방화 가능성도 조사


[앵커]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관련 속보입니다. 저희가 그제와 어제, 건물 3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들을 입수해 전해드렸는데요. 오늘(11일) 2차 합동 감식 결과, 실제로 3층에서, 구체적으로는 테라스 나무 바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전기 시설도 없고, 불이 나기 어려운 곳이라 당국은 방화 가능성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건물 상가동 3층 테라스 벽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불은 순식간에 벽을 타고 빠르게 위층으로 번져갑니다.

불이 꺼진 뒤 3층의 모습입니다.

구석 나무 데크 쪽의 까맣게 탄 흔적이 위로 갈수록 부채꼴 모양으로 점점 벌어지고 있습니다.

3층에서 시작된 불이 벽을 타고 위로 번졌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영상입니다.

최초 화재 신고는 건물 12층이었지만, JTBC가 지난 9일과 10일 잇따라 보도한 이 영상으로 3층이 새 발화 지점으로 떠올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차 합동 감식 결과, 실제로 건물 3층에서 최초로 불이 났다고 밝혔습니다.

[방경배/울산경찰청 과학수사계장 : 발화 부위는 유관기관 모두 공통 의견으로 금일 특정이 됐습니다. 3층의 테라스 나무 데크, 거기서부터 발화된 걸로 감식 결과 확인이 됐습니다. ]

편의시설이 위치한 건물 3층의 발화 지점은 놀이터가 있는 공터였습니다.

이곳은 전기 시설 등이 없어 불이 나기 어려운 곳으로 방화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다만, 불이 처음 난 곳만 특정됐을 뿐, 불이 어떻게 났는지에 대해선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폐쇄회로TV 화면과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