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회 부흥회 영상엔…마스크 안쓰고 마이크 돌려쓰며 찬송

입력 2020-06-02 07:19 수정 2020-06-02 1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들 개척 교회 목사와 신도들은 좁은 공간에서 집회를 열었지만 방역 수칙은 제대로 지키지 않았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침방울이 묻은 마이크도 돌려 썼습니다.

배양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목사가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부릅니다. 

[예수능력신유센터 연합성회 : 주님과 함께 가면 실패도 두렵지 않고…]

노래를 마치자 박수가 쏟아집니다. 

[예수능력신유센터 연합성회 : 약하고 미련하고 부족하여도…아멘.]

무대 위에서 마이크를 잡은 사람은 가장 먼저 확진판정을 받은 인천 부평구의 목사 A씨입니다.

노래를 부르는 사람도 뒤에 앉아 몸을 흔드는 사람도 마스크는 쓰지 않았습니다. 

영상 속 교회는 열 사람 남짓 앉아도 공간이 차 보일 정도로 좁습니다.

지하 공간이라 환기도 제대로 되지 않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침방울이 튀는 찬송 행위를 하거나 마이크를 돌려 쓰는 경우 집단감염 위험은 그만큼 큽니다.

이 교회에선 이런 찬송 모임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던 지난 3월과 4월에도 열렸습니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영상 속에서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모든 사람이 감염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에녹부흥')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