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홍진영, 파란만장 '걸그룹 과거사' 고백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히든싱어5' 홍진영, 파란만장 '걸그룹 과거사' 고백

입력 2018-07-29 15:56

'히든싱어5'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울면서 녹음한 사연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히든싱어5'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울면서 녹음한 사연은?!

'히든싱어5' 홍진영, 파란만장 '걸그룹 과거사' 고백


'히든싱어5'에 트로트 여신, 갓데리 '홍진영'이 출연해 파란만장한 과거사를 털어놨다.

오는 29일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 시즌5'(기획 조승욱 / 연출 김희정 / 이하 '히든싱어5')에서는 흥의 대명사, 남녀노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트로트 여신 홍진영 편이 공개된다.

홍진영은 2009년에 솔로로 데뷔해 '사랑의 배터리', '부기맨', '산다는 건', '월량대표아적심' 등 발랄하고 흥이 넘치는 곡부터 애절하고 서정적인 곡까지 스펙트럼이 넓은 트로트 가수다. 특히, 외모와 가창력뿐만 아니라 전매특허 애교와 지성미까지 갖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히든싱어' 제작진은 늘 밝은 모습의 엄친딸 홍진영의 반전 과거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진영은 가수가 되고 싶어 스무 살 때 처음 서울로 올라왔으나 본의 아니게 연극을 했어야 했던 사연부터 클럽 진, 핑크 스파이시, 스완 이라는 세 번의 걸그룹 데뷔 실패기를 고백했다.

또한, 그녀는 "몇 번의 실패 끝에 트로트 가수로 전향을 했을 때도 주변 시선이 좋지 않아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전했다. "돈 따라간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고백하며, 정작 본인은 당시 많은 나이가 아니라서 트로트가 돈이 된다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홍진영은 "그때의 시선 때문에 좀 더 트로트 가수들이 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봐야겠다는 포부를 가지게 됐다"는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지금의 홍진영을 있게 한 '사랑의 배터리'의 원래 주인은 홍진영이 아니었다는 사실과 처음 이 곡을 받고 펑펑 운 홍진영의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히든싱어5'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음악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히든싱어5'는 바다, 박미경, 비, 양희은, 에일리, 이소라, 자이언티 등 전국에 걸쳐 끼 많은 모창 능력자들을 공식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계정 '히든싱어5'를 통해 모집 중이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