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살충제 피프로닐 불법 제조, 판매한 포천 동물약재상 압수수색

입력 2017-08-21 11:17 수정 2017-08-21 1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해 경찰이 21일 오전 닭에 사용할 수 없는 피프로닐 살충제를 당국의 허가 없이 만들어 산란계 농가 5곳에 공급한 포천시 신북면 소재 동물약품업체를 압수수색 했다.

경기 포천경찰서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업체 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업체 내에서 보관 중인 각종 증거를 확보해 문제가 된 살충제 제조 과정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며 "압수한 증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수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6월 중국에서 들여온 피프로닐 50㎏을 물 400ℓ에 희석해 피프로닐 살충제를 제조한 뒤 경기 남양주와 포천, 강원 철원 등 농가 5곳에 판매한 동물약품업체 대표 소모씨를 약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