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치색 빼고 '평화·통일' 메시지…북 집단체조의 변신

입력 2018-09-21 09: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방문 둘째날인 지난 19일 밤, 평양 시민 15만 명 앞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하는 역사적인 연설을 했죠. 그런데 연설에 앞서 눈길을 끌었던 장면이 하나 더 있습니다. '집단 체조'공연입니다. 체제 선전 공연이라는 점때문에 이 공연을 보는 걸 두고 논란이 있었죠. 이런 내용은 줄였고, 대신 평화와 통일을 담았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의 함성 소리에 음악도, 폭죽 소리도 묻혀버립니다.

그라운드에서는 체조 공연이 계속됐고, 관중석 한 편을 채운 1만 7500명 평양 중학생들은 쉴새없이 카드섹션을 펼쳤습니다.

남측을 고려해 정치색을 덜어냈고 대신 평화와 통일을 향한 바람을 풀어냈습니다.

+++

"통일아 어서 오려마.
헤어져 이제 더 못 살아"

+++

평양과 부산을 오가는 열차를 그려내며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소망도 담았습니다.

+++

"새파란 고향 하늘 그리운 하늘"

+++

우리에게 익숙한 '고향의 봄', '홍도야 우지마라'같은 노래도 울려퍼졌습니다.

이 공연은 본래 '빛나는 조국'으로 부르지만 노동신문은 공연 제목을 빼고 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이라고 언급했습니다. 

2002년부터 시작된 집단체조 공연은 그동안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상징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같이 움직이면서 그 안에 정치적 메시지를 담아 거부감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체제 선전도 줄이고 반미 구호도 뺐습니다.

인공기 대신 한반도기가 펼쳐졌습니다.

우리 수행단은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지코/가수 : 이때까지 보지 못했던 그런 규모의 무대여서 보는 내내 넋을 놓았던 것 같아요.]

1시간 넘게 진행된 공연의 마지막 노래는 "다시 만나요"였습니다.

+++

목메어 소리칩니다. 안녕히 다시 만나요

< 다시 만나요 >

+++

(영상취재 : 평양 공동 영상취재단)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