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우의 수' 달라진 애틋 눈빛…옹성우 '후회남주' 등극

입력 2020-10-17 16: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우의 수' 달라진 애틋 눈빛…옹성우 '후회남주' 등극

'경우의 수' 옹성우가 마침내 사랑을 각성한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17일, 경우연(신예은 분)을 껴안은 이수(옹성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마침내 자신의 마음을 각성한 이수의 애틋한 눈빛이 심박수를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경우연을 사이에 두고 이수와 온준수(김동준 분)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됐다. 경우연이 짝사랑을 단념하기 시작할 때, 이수는 비로소 자신의 마음이 경우연에게 향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나 그 마음이 사랑인 줄은 꿈에도 모른 채로 경우연과 온준수의 사이를 질투했다. 한편 온준수는 경우연에게 직진했다. 언제나 나쁜 연애만 해왔던 경우연이 그의 마음을 거절하려고 하자, 자기를 '테스트용 남자'로 삼아보라며 경우연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이수는 자신의 마음은 매번 오해하는 경우연이 온준수에겐 다정한 것을 보며 심통이 났고, 결국 경우연을 붙잡았다. 그러나 "너 내가 진심이라면 어쩔래"라는 이수의 물음에 경우연은 "끼 부리지 마"라는 대답만을 남기고 돌아섰다.

완벽하게 역전된 이수와 경우연의 관계가 흥미를 자극하는 가운데, 경우연을 끌어안은 이수의 모습이 설렘을 증폭시킨다.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얼굴을 하고 경우연을 찾아온 이수. 곧이어 그는 경우연을 와락 끌어안는다. 평소와는 다른 이수의 행동에 경우연은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두 사람의 관계를 '친구'라고만 정의하던 이수의 행동 변화는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17일) 방송되는 '경우의 수' 6회에서는 이수가 경우연을 향한 마음을 제대로 자각한다. 온준수의 직진도 더욱 거세진다. 자신의 생일에 데이트 신청을 해오는 두 남자 사이에서 경우연은 선택의 기로에 놓일 예정. 특히 좋아하는 마음을 깨달은 이수가 직진을 시작하면서, 확실하게 뒤바뀐 이수와 경우연의 관계가 설렘을 자극한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캘리그라피 사진집 일로 계속 붙어 다니게 된 이수와 경우연의 시간은 이들의 관계를 변화시키는 기폭제가 된다. 서울 곳곳의 예쁜 풍경들과 어우러진 두 사람의 이야기가 설렘과 힐링을 선사한다"며 "결정적 변화를 맞을 이수와 경우연, 온준수의 로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6회는 오늘(17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TBC스튜디오·콘텐츠 지음)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