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억 넘는 매매 상시 조사"…서울 아파트 절반이 해당

입력 2020-08-06 09:01 수정 2020-08-06 1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매주 부동산 시장을 점검하며 대응하겠다는 정부 관계장관 회의가 어제(5일) 열렸습니다. 첫 회의에서 나온 얘기가운데 주목된 건 고가 주택 거래에 쓰인 돈을 들여다 보겠다는 것이었는데요. 9억이 넘는 집에 대해서입니다. 이렇게 되면 서울 아파트 절반이 잠재적인 조사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자본금 100만 원짜리 법인을 세워 고가 아파트와 분양권을 연이어 갭투자한 30대 A씨.

이른바 '아빠찬스'를 통해 돈 한 푼 없이 아버지로부터 증여받은 수억 원을 법인에 빌려주는 방식으로 부동산 큰손이 됐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편법 증여를 막기 위해 매매가격이 9억 원 이상인 거래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9억원 이상 고가주택에 대한 매매 자금출처 의심 거래를 상시 조사하고 그 결과는 주기적으로 공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규제지역에선 집을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하는데, 여기에 미심쩍은 부분이 있는지 더 자세히 들여다보겠다는 겁니다.

정부가 상시조사 카드를 꺼낸 건 최근 서울에서 20~30대의 아파트 매수가 크게 늘고 있어서입니다.

9억 원이 넘는 아파트는 대출이 집값의 20%밖에 나오지 않기 때문에 7억 원 이상의 현금이 있어야 합니다.

홍 부총리는 주택공급이 아무리 늘어도 불법 거래와 다주택자 투기를 막지 못하면 부동산 시장 안정이 어려울 거라며 상시조사를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를 가격순으로 세웠을 때 중간값인 중위가격은 9억1812만 원입니다.

서울 아파트의 절반가량은 집을 사고팔 때 잠재적인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는 셈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