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도 예측 못 한 기록적 폭우"…강릉 물 폭탄 원인은?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상청도 예측 못 한 기록적 폭우"…강릉 물 폭탄 원인은?

입력 2018-08-06 13:31

"5∼50㎜ 내린다더니…최고 260㎜ 폭우 쏟아져" 예측 빗나가
"폭염이 몰고 온 고온의 서풍과 습기 머금은 동풍이 백두대간서 충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50㎜ 내린다더니…최고 260㎜ 폭우 쏟아져" 예측 빗나가
"폭염이 몰고 온 고온의 서풍과 습기 머금은 동풍이 백두대간서 충돌"

"기상청도 예측 못 한 기록적 폭우"…강릉 물 폭탄 원인은?

"비구름대가 이렇게까지 발달해 기습 폭우로 이어질 줄은 기상청도 미처 예측하지 못했습니다."

6일 강원 영동지역에 쏟아진 최고 260㎜의 기습 폭우는 기상청도 전날까지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

특히 이날 오전 3∼4시 사이 시간당 93㎜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강릉은 밤사이 도로는 물론 농경지, 건물 등이 침수되는 등 온통 물바다로 변했다.

강릉의 시간당 93㎜는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 당시 시간당 100.5㎜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루사'의 악몽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기상청은 지난 5일 오후까지 영동을 비롯한 도 전역에 5∼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물론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20㎜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시간당 93㎜와 최고 260㎜의 물 폭탄은 예측하지 못했다.

 
"기상청도 예측 못 한 기록적 폭우"…강릉 물 폭탄 원인은?


그렇다면 기상청도 예측하지 못한 폭우의 원인은 무엇일까.

기본적으로 강원도는 백두대간을 기준으로 동쪽인 영동과 서쪽인 영서의 기후가 사뭇 다르다.

이번에도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대기 불안정에 의한 지형적 원인이라는 게 기상청의 분석이다.

기상청은 펄펄 끓는 폭염이 몰고 온 고기압의 서풍과 많은 습기를 머금은 저기압의 동풍이 백두대간에서 충돌해 영동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았다고 분석하고 있다.

고온 건조한 폭염 기류가 서쪽에서 백두대간으로, 바닷가에서 불어온 습기를 머금은 동풍도 백두대간으로 이동했다.

이 두 기류가 백두대간에서 충돌하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비구름대가 만들어지면서 이번 기록적인 폭우로 이어졌다.

결국, 서풍과 동풍의 충돌로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은 백두대간을 넘지 못한 채 영동지역에 머물면서 강한 비를 집중적으로 쏟아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 불안정으로 적지 않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은 했으나 이렇게까지 비구름대가 발달해 기습 폭우로 이어질 줄은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속초 274.3㎜, 속초 설악동 261㎜, 강릉 강문 253㎜, 고성 현내 180㎜, 강릉 155.5㎜, 양양 154.5㎜, 고성 간성 147㎜ 등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