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패키지' 의문의 추적자 윤박, 그는 왜 패키저들을 추적하나

입력 2017-09-26 15:22

'청춘시대2' 후속작. 오는 10월 13일(금) 밤 11시 첫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춘시대2' 후속작. 오는 10월 13일(금) 밤 11시 첫 방송.

'더패키지' 의문의 추적자 윤박, 그는 왜 패키저들을 추적하나


'더패키지'에서 유일하게 이름도 없이 '의문의 추적자'라고만 알려진 윤박. 그는 대체 무슨 사연으로 프랑스 패키지팀을 추적하게 됐을까.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김진원, 제작 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가 의문의 추적자 윤박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름도, 나이도 모두 의문투성이인 윤박은 파리의 에펠탑 앞에서 누군가를 애타게 찾고 있다. 여기에 "도대체 어딨는 거니?"란 간절함이 담긴 카피까지 더해졌다.

윤박은 자신의 캐릭터를 "윤소소(이연희)를 찾으러 프랑스로 떠나는 의문의 추적자"라고 설명했다. 또한 "초반에는 정체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 왜 소소를 찾아다니는지가 내 캐릭터의 관전 포인트다"라고만 귀띔, 베일에 싸인 그와 소소의 과거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자신이 해야 할 혹은 꽂힌 일이 있다면, 그것에만 돌진하는 돌직구의 성격을 가진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다"는 윤박의 말대로, 그는 프랑스 파리부터 몽생미셸까지 나홀로 소소를 찾아 돌진하는 인물이다. 그래서 "패키지 팀에 속한 다른 배우들과는 달리 보통 혼자 혹은 둘이서 촬영을 할 때가 많았다. 외로움과 부러움을 덜 느끼기 위해 홀로 사진을 찍으러 많이 돌아다녔다"며 마치 진짜 여행의 한순간 같았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렇게 프랑스 촬영을 마치고 1년 만에 방송을 통해 '더패키지'를 만나게 된 윤박. "오랜 시간 기다려왔지만 어쩌면 촬영 시기의 계절감과 방송이 다가오는 이 시점이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며, 프랑스의 가을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낸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또한 "오랜 기다린 만큼 그 이상의 행복함과 뿌듯함을 줄 것 같다"며 첫 방송을 기다리는 소감을 덧붙였다.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더패키지'.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하반기 기대작이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의 전창근 PD가 여행의 감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불어넣는다.

사진제공 = JTBC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